[구글앱스 완전정복 연재 04] 지메일의 수신확인기능 설치하기

스마트폰시간활용백서

하루를 27시간으로 만드는 시간 관리의 기술

1. 도  서  명 :  순식간에 한 달이 사라지는 당신을 위한 스마트폰 시간 활용 백서
2. 저        자 :  이동현
3. 출        간 : 2019년 03월 20일
4. 출  판  사 :  정보문화사
5. 도서구매 : 예스24(Yes24 .com)
6. 도서가격 : 15,000원(예스24구매 13,500원)

 

지메일의 최대 단점은 수신메일에 대한 확인 기능이다. 그런데 최근 영국데일리메일에서 뉴스을 본 후 해당 업체에 들어가 지메일확인서비스에 대해 확인여부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서비스는 미구의 업체가 개발한 것으로 수신확인을 기능 플로그인만 설치하면 수신확인을 할 수 있다. 이 기능은 구글앱스 유료버젼의 경우에는 기본 제공되지만 구글앱스 무료버젼이나 지메일의 경우에는 해당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사용할 수 있다. 

 

1. 데일리메일 신문의 기사 보기

image

 

If ‘read receipts’ on emails weren’t annoying enough, a San Francisco-based firm has taken the art of tracking emails to the next level.

The Streak plugin lets Gmail account holders monitor which of their sent items have been opened, who opened them, the exact time they were opened and how many times those emails have been viewed since.

It also reveals details about the device used to read the email, and even the reader’s approximate location.

Streak is aimed at sales and marketing professionals, and the company calls it a ‘Customer Relationship Manager (CRM) in your inbox.’

However, the plugin can be installed by anyone using Gmail on Google Chrome and Safari.

Aside from tracking emails, the plugin can also track stories and keywords, and keep track of bookings made as part of a wedding or other event.

Once installed, users can set Streak’s Email Tracking function to be enabled by default and each time they send an email, Streak will automatically track it.

The feature can also be disabled at any time.

When an email is read, a popup notification appears in the corner of the sender’s inbox to tell them which email has been read, by whom, and on what device.

An eye icon on the right-hand side of the email in the inbox will also turn green and hovering over it will reveal how many times the email has been read.

 

Streak doesn’t explain exactly how it is able to track a reader’s location and device details and has not yet responded to a request for comment.

However, similar services work by attaching images to emails that are stored on an external server.

When an email is opened, a request is made to the server to download the image and in the process of this request, the IP address is revealed. This address can then be used to locate the user.

In tests carried out by MailOnline, the service was not able to pinpoint a precise location, but it was able to identify the general area within London.

Meanwhile, tests carried out by PJ Vogt from OnTheMedia located the reader of his email to within about five minutes of their exact location in New York.

Vogt advises that to avoid being tracked, users would need to stop images being automatically loaded in an email client. He also claims different clients offer different levels of protection.

Streak only lets users track 200 emails a month for free before charging a premium for extra emails.

There is also an iOS app that performs a similar task, built by a separate company.

Called Mailtracker, the app lets people know when their email is being read. It also tells users details such as what platform their email was read on, how long it was read, and from what city.

 

기사 : http://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2557576/Gmail-tells-senders-recipient-opens-email-reveals-were.html

 

2. 프로그램 설치하기

http://www.streak.com/email-tracking-in-gmail 웹사이트에 방문한 후 아래의 노란색 아이콘을 클릭하여 크롬 응용프로그램을 설치한다.

 

image

 

크롬브라우저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단에 추가아이콘을 클릭한다.

 

image

그러면 잠시후에 steak가 크롬에 추가 되었다고 메세지가 나온다.

image

 

3. 권한 요청 수락하기

지메일에서 수신확인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해당 프로그램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권한요청에 대해 수락해야 한다. 하단에 수락아이콘을 클릭한다.

image

 

 

4. 지메일창에서 새 메일 작성하기

 

image

 

프로그램을 설치하면 지메일의 새 메일 작성창에서 보내기(send) 버튼 옆쪽에 노란색 메일추적 기능 버튼이 나타난다. 이 버튼을 활성화한 뒤 메일을 보내면 그 메일에 한해 수신확인이 된다.
상대방이 메일을 확인하면 발송자는 메일을 연 시간, 연 횟수는 물론 상대방이 이 메일을 본 대략적 장소까지 파악이 가능하다.

지메일에 추가된 이 기능은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제외한 구글 크롬, 애플 사파리 환경에서 사용이 가능하며, 월 200건까지 무료이다.

이동현 원장

구글오프라인 사용자 모임 대표, (사)교회정보기술연구원 원장, (사)한국교회 언론회 정보통신 전문위원, (사)한국교회연합회 SNS위원장, [저서] 구글완전정복1(이론편), 구글완전정복2(실전편), 구글완전정복3(교사편), 트위터와 페이북의 선교적활용, 스마트전도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