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스토리 19] 지메일에서 메일보내고 지메일로 받아보기

스마트폰시간활용백서

하루를 27시간으로 만드는 시간 관리의 기술

1. 도  서  명 :  순식간에 한 달이 사라지는 당신을 위한 스마트폰 시간 활용 백서
2. 저        자 :  이동현
3. 출        간 : 2019년 03월 20일
4. 출  판  사 :  정보문화사
5. 도서구매 : 예스24(Yes24 .com)
6. 도서가격 : 15,000원(예스24구매 13,500원)

[구글스토리 19] 지메일에서 메일보내고 지메일로 받아보기


1. 구글에서 로그인한 다음 지메일을 선택한다.

    일반적으로 지메일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구글에 로그인한 다음 지메일을 선택한후 메일을 사용할 수 있지만 구글앱스을 통해 지메일을 사요할 경우에는 http://mail.도메인명으로 접속하면 된다. 구글러의 경우에는 http://mail.leedonghyun.com 으로 접속한후 로그인하면 바로 지메일을 사요할 수 있다. 일반적인 지메일의 경우에는 아이디@gmail.com을 아이디로 넣어주어야 하지만 구글로 로그인할 경우에는 아이디@도메인명, 구글앱스로 로그인할 경우에는 아이디만(mail, googler) 넣어주고 사용할 수 있다. 로그인 상태유지을 클릭하고 로그인할 경우에는 다음번에 다시 로그인하지 않아도 되지만 공용컴퓨터의 경우에는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므로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2. 지메일로 다른 사람에게 편지쓰기

    로그인한후 좌측에 보면 편지쓰기가 있다. 편지쓰기를 클릭하면 편지를 받는 사람, 참조, 숨은참조, 파일첨부, 제목, 메일내용을 넣을 수 있는 페이지가 나타난다. 필요한 내용을 채운후 메일을 보내면 된다.

3. 내가 보낸 메일 확인하기

    내가 보낸 메일이 제대로 발송되었는지 확인하고 싶을 경우 보낸 편지함을 클릭하여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구글앱스을 통해 지메일을 사용하여 메일을 보내고 있다. 

4. 답장확인하기

    내가 보낸 메일에 상대가 답장해 오면 내가 보낸 메일의 제목뒤에 도착한 답장의 숫자가 표시된다. 이를 통해 받은 편지함에서 상대가 보낸 메일을 확인할 수 있다. 지메일에서는 상대가 보낸 답장은 별도의 메일이 아니라 내가 보낸 메일의 앞쪽에 내용이 나타나는 방식을 채택한다. 구글은 메일을 단순히 주고 받는 편지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지메일은 상호간 주고 받는 대화라는 생각하고 메일을 송수신한다. 그러므로 나와 상대방이 동일한 주제로 메일을 주고 받는다고 하더라도 하나의 메일처럼(하나의 대화 주제처럼) 쌓이게 된다. 처음 이런 방식이 어색하고 불편하게 느꺼질 수 있지만 사용하다보면 이것이 정말 편하구나 하는 생각이 들것이다.

5. 상대가 보낸 답장메일에 답장하기

    상대로 부터 답장메일이 오면 다시 답장하고자 할 경우 제목 우측에 있는 답장단추를 클릭해서 곧바로 답장할 수 있으며, 메일 본문 좌측하단에 있는 답장단추도 동일한 역활을 한다.  답장내용을 넣고 보내기를 클릭하면 된다.

6. 상대방이 보낸 메일을 전달하거나 인쇄해야 할 경우

    메일을 인쇄하거나 다른 사람에게 전달해야 할 경우에는 답장우측에 있는 역삼각형표시를 클릭한다. 전체답장, 전달, 인쇄등의 기능이 숨겨져 있다. 이것을 통해 답장과 전달, 인쇄가 가능하다.

7. 답장, 전달의 경우 제목을 수정하면 다른 주제로 인식되어 별도의 메일로 인식하게 된다. 

    동일한 주제로 여러 사람에게 메일을 주고 받는 경우 제목을 변경하지 않아야 좋다.  하나의 주제, 하나의 제목에 대한 대화의 흐름을 위해 가급적 제목을 변경하지 않는 것이 좋다.

 

이동현 원장

구글오프라인 사용자 모임 대표, (사)교회정보기술연구원 원장, (사)한국교회 언론회 정보통신 전문위원, (사)한국교회연합회 SNS위원장, [저서] 구글완전정복1(이론편), 구글완전정복2(실전편), 구글완전정복3(교사편), 트위터와 페이북의 선교적활용, 스마트전도법